야당 경쟁자 들은 캠페인 합병에 대한 이야기를 제기

야당 경쟁자 들은 3월 대선이 3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야당 후보들이 자신들의 선거운동을 표면화하기 위한 논의를 펼치고 있다.

야당 경쟁자

제1야당인 국민의당 윤석열 의원은 10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야당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통합 출마 의사를 처음으로 밝혔다.

그러나 안 후보는 캠페인을 통합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.

윤 의원은 한 지역신문과의 인터뷰에서 “통합 후보를 배제하지 않을 것”이라고 말했다. 현재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와 맞붙고 있다.

윤 의원은 “입후보를 통일하려면 공개적으로 의사결정을 하지 말고 나와 안철수 사이에서 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

“안씨와 나는 정권교체라는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. 그래서 캠페인 합병이 가능하다면 (추진) 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

이 후보와 윤 후보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는 안 후보는 윤 후보의 발언이 나온 후 선거운동 통합을 거부했다.

“제가 스스로 정권교체를 위해 출마를 선언했습니다. 내 목표는 (선거) 레이스를 끝내는 것뿐만 아니라 당선되는 것”이라고 안 의원은 화요일 회의에서 말했다.

그는 또한 후보자를 통합할 생각이 없기 때문에 캠페인을 통합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.

야당 경쟁자 들의 거절은 아직 협상의 끝이 아니며 그의 전략의 일부일 수 있다고 정치 전문가들은 말한다.

한국에서는 대선 후보가 승리하는 방법으로 통합 캠페인이 자리를 잡았습니다. 1987년 첫 대통령 직선제 이후 지금까지 총 3번의 선거운동이 있었고 그 중 2번이 승리했다.

후보자 등록 기간이 일요일과 월요일로 임박한 가운데, 제1야당인 민중당의 합병 지지자들은 소수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캠페인에 “통일”
(또는 윤 후보를 최종 후보로 하는 흡수)을 받아들일 것을 촉구하고 있다. 중요한 10% 문턱을 둘러싼 여론조사에서 지지도가 낮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안 의원.

후보자 등록은 선거운동 비용에 대한 정부의 보상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습니다. 여기에서 대선후보로 등록된 사람들은 전체 유효 득표수의
10% 이상을 득표하면 선거비용의 50%를 보상받을 수 있다. 완전한 보상을 위해 후보자는 유효 투표의 15% 이상을 확보해야 합니다.

“캠페인 합병이 종전의 운명을 결정할 수도 있습니다. 원희룡 피플 파워당 캠페인팀장은 “후보자 등록 전에 후보를 통일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

두 야당 후보가 합병에 동의하면 통합 전선의 기수가 될 후보를 결정해야 합니다.

이에 대해 윤 후보는 직접협상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.

또 다른 방법은 후보자를 선택하기 위해 토론과 설문 조사를 실시하는 것입니다.

그러나 지난 2012년 안철수와 문재인 대통령의 첫 대선 출마 사례에서 볼 때 이 방식은 세부 협상 과정에서 갈등을 낳고 결국 실패로 돌아갔다. 유권자들은 완전히 등을 돌린다.

야짤

30일 세종학당이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윤정민 44.6%, 여당 이명박 38.4%의 지지율을 기록했다. 국민의당 안 의원은 8.3%,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2.9%를 기록했다.

다른기사 더보기

윤 후보는 43.4% 지지율 38.1%로 이재명을 앞서고 있다. TBS가 의뢰한 설문조사는 금요일부터 토요일까지 1,011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