ESG 투자길 막혀 원전 씨마르는 한국…美·EU는 `신중`



한국형 녹색분류체계에 원자력발전 배제 `논란` 미국, 청정에너지에 포함 검토 격론중 EU는 내달로 발표 연기 다른 결과땐 국제적 `원전 왕따` 환경부 “유동적인 결정” 불구 1~2년 내 수정 사실상 불가능 전문가 “당장 연기금투자 위축 정권 말 성급한 결정 이해안돼”
기사 더보기


해선디비

선물디비

해외선물디비


추천 기사 글